‘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오바마 행정부 때 취소된 컨스텔레이션 프로그램 이후 트럼프 행정부가 부활시킨 달 탐사 프로그램입니다. 2024년까지 다시 달에 사람을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달 남극에 유인 착륙뿐만 아니라 ‘루나 게이트웨이’ 우주 정거장, 달에서 거주할 수 있는 기지까지 포함한 ‘새로운 아폴로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름부터 아르테미스는 그리스 신화에서 아폴로의 쌍둥이 여동생으로, 아폴로 프로그램에 이름을 맞춘 것이죠.


 아폴로 프로그램이 그랬듯이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추진에도 정치적 계산이 들어있지 않을수 없겠죠? 오바마 행정부의 정책을 틈만 나면 비판하는 트럼프 대통령답게 취임하자마자 오바마가 추진했던 우주 정책 재검토를 지시했습니다. 중국이 이른바 ‘우주 굴기’로 미국을 맹렬히 따라잡고 있고, 스페이스X 등 민간기업들이 2020년대 중반까지 달, 더 나아가서는 화성에까지 사람을 보내겠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하면서 NASA의 입지가 좁아진 것이 사실입니다. 


 냉전 시대 미소의 1차 우주 경쟁에 이어 이번에는 세계 각국이 참여한 2차 우주 경쟁이 불붙고 있습니다. 이렇게 불붙은 신(新) 우주경쟁에 힘입어 미국 정부도 올해(2019년) 아폴로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2024년까지 달에, 2030년대 초반까지는 화성에 인간을 보내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입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은 원래 2028년으로 잡던 시한을 2024년까지 앞당기고 여성 우주비행사를 포함한 달 남극 착륙지도 선정하라고 지시했다고 하네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하드웨어로는 오리온 다목적 유인 우주선과 우주 발사 시스템(SLS)로켓을 사용할 예정이고, 착륙선과 임무 시설은 일본, 유럽을 비롯해 민간 기업들과 협력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SLS의 개발 예산이 ‘2020년 대통령 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아 내년부터 발사되는 시험 임무들은 스페이스X의 팰컨 헤비 로켓 등의 민간 발사체들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SLS의 개발이 이대로 좌절될지, 아니면 예산안이 조정될지는 모르겠지만 처음 계획했던 '새턴 V에 필적하는 거대로켓 개발'이라는 목표가 요원해진 것만은 어쩔수 없어 보입니다.


오리온 우주선 (Orion MPCV)


 오리온 우주선은 원래 컨스텔레이션 프로그램의 일부로 개발되었습니다. 당시의 이름은 CEV(Crew Exploration Vehicle)였으며 컬럼비아 우주왕복선 참사 이후 우주왕복선의 퇴역 계획에 발맞춰 우주왕복선을 대체할 유인 우주선으로 계획되었습니다. 오리온 CEV는 아폴로 우주선 승무원의 2배인 6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화성까지도 우주비행사들을 실어나를 수 있는 럭셔리한 우주선으로 설계되었지만 군산복합체의 탐욕과 NASA의 무능에 개발 비용은 치솟았고, 결국 컨스텔레이션 프로그램은 오바마 행정부에 의해 취소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오리온 우주선 자체는 CEV를 축소한 오리온 MPCV(Multi-Purpose Crew Vehicle)로 변경되어 개발이 이어졌는데, 심우주 비행에서 맞닥뜨리는 가혹한 우주 방사선과 재진입하여 귀환할 때의 악조건을 견딜 수 있도록 매우 튼튼하게 설계된 우주선이 되었습니다. 또한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당초 새로 설계하려던 추진 모듈 대신에 유럽우주국의 ATV 화물우주선 추진 모듈을 그대로 도입하게 되었습니다. 


 또 오리온에는 발사 도중 긴급히 탈출하여야 하는 상황을 대비하여 발사 중단 시스템(LAS)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LAS는 오리온의 상단에 결합되며 비상시 승무원 모듈을 끌고 약 224t의 추력으로 안전한 거리까지 날아간 뒤, 낙하산을 펼칠 수 있도록 승무원 모듈과 분리됩니다. 만약 정상적으로 발사가 성공할 경우에는 사출 모터가 작동하여 본체로부터 분리되죠. 


 그러나 이렇게 개발이 진척되는 중에도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간 개발비로 오리온 MPCV는 크기를 줄이고, 추진 모듈도 아웃소싱했지만 개발비로만 최소 60억 달러(7조 2천억 원), 개별 제작비로는 5억 달러(6천억 원)가 들어가는 엄청나게 비싼 우주선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이것조차도 더 많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거대한 비용과 불신에도 불구하고 오리온 MPCV는 2020년 EM-1로 데뷔할 예정입니다. 오리온 우주선이 테스트를 거쳐서 2021년 유인 미션으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투입되면, 인류가 여태껏 만든 우주선 중에서 가장 튼튼하고, 사람을 달이나 소행성, 화성까지도 안전하게 수송할 수 있는 우주선 중에 하나가 될 것입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