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오지않아요

xxxx

 

많은 걱정들로

밤을 지새워요

나는 걱정을 하려고

인생을 사나봐요

 

일단 내일은

면식이 있는 사람은

만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산책을 떠나는게 어떨까요

아무렴요

바깥의 세계는 안과 분명히 달라요

낮게 깔리는 저음역대는

귀로 들리는게 아니라

온몸으로 느껴지죠

가로수들의 나뭇가지와 이파리들은

이 세상이

얼마나 깊이가 있는 곳인지

저에게 다시 일깨워요

이렇게 밤 공기 마시면서 이러고 있는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지만 저는 집에오면

항상 걱정한단 말이에요

그렇다면 걱정을 더이상 하지 않아도 될

그런 묘안을 생각해서 돌아오면 어떨까!

 

밖에 나와있으니 분명하네요

제가 드디어 돌아왔어요 예년처럼

이렇게 여름이 이야기하고 있어요

 

지겹지만 새롭네요

작년 여름은 전부 잊었으니까

 

 

 

 

 

 

 

셀레네의 빛

xxxx

 

 

진득한 공기에 발 맞추어

거친 말발굽 자국에

변방의 대지 위에서

조용히 움직이는데

 

어둑한 고저택

밤하늘의 번개

비를 맞고 서 있는 보초병들

 

구름은 흐르는 중

미물들은 등이 꺼질까

조바심을 내고

 

조각조각 흩어질 때

그 저주를 알아챘을까

묵묵히 그 자리에 있는

셀레네의 빛

 

 

 

 

 

 

 

행동

xxxx

 

아무리 우울한 때에도

기분을 좋아지게 만드는

어떤 행동이 있다

 

불행에는

어떤 조건이 있다

그 모든 것을

넘어서게 만드는

 

마음을

잔잔하고 미소짓게 만드는

어떤 행동이 있다

 

 

 

 

 

 

 

제 4의 벽

xxxx

 

이 시의 모든 구절은

미학적으로 배치되어

있습니다

 

고요한 방안

펼쳐진 시집의 종이를 넘어

책상 위의 작은 시계

 

접시위에 있는 쿠키는

정류장 옆

세계과자점에서 사왔습니다

 

아직 시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방에 들어온 누군가가

제 시를 보고있어요

 

 

 

 

 

 

근거없는 자신감

xxxx

 

막대기를 한 손에 쥐고

위로 던진다

빙그르르

 

내려오는 막대기를 깔끔하게

잡아보려고 한다

혹시 '2002 스페이스 오딧세이'를 생각했는가?

잘못 생각했다

 

'얍'

깔끔하게 손에 되돌아와 잡혔다

한번 더 위로 던졌다

아프게 손가락과 맞부딪치고선

 

바닥으로 떨어졌다

근거없는 자신감

내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 일이다

나는 다시 막대기를 줍는다

 

 

 

 

 

 

 

무제

xxxx

 

통로를 지나가려고 문을 열었는데 문 너머에 얼굴이 흰 여자가 앞에 가만히 서 있는것이 보였다. 반바지 티셔츠의 편한 차림이었는데 몸이 좀 부패한 것 같았다. 기분이 나빠져서 문을 닫고서 엘리베이터를 타기로 했다.

 

엘리베이터에 타고 있었는데 갑자기 숫자가 올라가지 않고 불이 꺼져가는데 내부가 전부 핏빛 빨간색으로 변했다. 그리고 아까의 흰색의 여자가 내 앞에 나타났다. 얼굴 피부색이 A4용지 흰색을 보는 것 같았다. 층 숫자는 알아볼 수 없게 깨져있었고 그 뒤로 불이 완전히 꺼졌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