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올리브영에서 카운터 직원이 손님에게 물건 값을 깎아주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무슨 상황이냐면 바로 윗 문장을 읽으시길 바라며, 이 때문에 특정 집단에서 올리브영 불매운동을 시작하고 있다.

그들은 "카운터 직원이 손님에게 물건 값을 깎아주는 것은 급선무", "올리브영아 손님이 니가족이라고 생각해 봐라"라며 올리브영을 강하게 비판했다.


< 뻥입니다. >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