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출처=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결국 한국의 중화요리 산업을 겨냥한 경제보복 조치를 결정했다.


2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의하면 시 주석은 전날 중국 상무부가 한국을 대상으로 짜장면 재료 3개 품목의 수출을 금지하기로 한 데 대해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 사태로 한국과의 신뢰가 손상된 것을 이유로 수출 금지에 나선 것이라고 인민일보 사평은 풀이했다. 시 주석 스스로도 이번 조치가 한국의 마스크 수출 금지 조치와 마스크 지원 중단에 대한 본격적인 보복임을 인정한 셈이다.


특히 시 주석은 코로나19 대응 중앙 정치국 상무위원회의 직후 발표한 이번 조치가 사실상의 금수조치이자 자유무역에 역향하는 행보라는 비판을 의식한 듯 "자유무역과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의 모든 조치는 WTO 규칙에 일치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인민일보는 "중국 정부가 그간 마스크를 300만 매 밖에 지원하지 않은 한국에 관련해 다양한 대항 조치를 검토해왔다"고 전했다.


중국 상무부는 전날 "오는 4일부터 짜장면 제조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규제품목은 짜장면의 소스 등에 사용되는 양파, 짜장면 소스 제조에 사용되는 조미료인 춘장, 짜장면 농도를 맞추는데 사용되는 전분이다. 또한 중국 정부는 중화요리 요리사의 출국 가능 국가에서도 한국을 제외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화요리 관련 첨단기술과 지식재산권을 한국이 도용한 데 대한 보복으로 풀이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중국의 이번 조치를 두고 "이번 조치는 우리 정부의 마스크 관련 정책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한중 양국을 넘어 글로벌 중화요리 공급망 전체로 퍼질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한국 업체들이 생산하는 좌좡묜은 중국인들도 즐겨 먹는다. 결국 중국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음식의 자유'라는 인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대원칙을 위반하는 행위", "좌좡묜은 중국만의 음식이 아니다"라며 이례적으로 날선 공세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이 국민들을 향해 "다시는 중국에 지지 않겠다", "중국몽은 이제 없다", "한국은 산같은 대국, 중국은 소국" 등의 메시지를 낸 것 역시 주목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짜장면 관련 수출규제에 '불같이 화를 내며' 반발했다고 전했다. 이번 갈등이 단순한 경제 문제를 넘어 평소 짜장면을 매우 좋아한 문 대통령의 식성 문제와 연관되어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만큼은 쉽게 물러설 수 없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사실일수도, 아닐 수도 있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