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코로나법 시행 후 첫 위반자가 당첨되어 언론이 주목하고 있다.


스쿨존 코로나법이란, 스쿨존에서 공기중의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감염자가 징역 3년형에 처해지는, 매우 스릴있는 법이다. 이 법이 발의된 계기는 이러하다. 옛날에 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스쿨존에서 공기 중을 유영하고 있는데 웬 망할 차가 지나가면서 바이러스를 치여서 바이러스가 죽었다. 이에 더프렌치당은 매우 슬퍼하며 앞으로 스쿨존에서 차로 바이러스를 치거나, 걸어가다가 바이러스에 부딪치는 사람은 엄벌에 처하는 일명 스쿨존 코로나법을 발의하게 된 것이다.

공기 중의 코로나바이러스와 부딪쳤는지 알기 위해, 보행자가 스쿨존에 들어가기 전과 나온 후에 각각 검사를 시행한다. 검사 후, 스쿨존에 들어갈 때 음성이었는데 나올 때 양성이었다면 이는 보행자가 스쿨존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부딪쳤다는 증거이므로 보행자는 처벌을 받는다.


법안의 첫 위반자가 나오자 국민들은 위반자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살려내라"라면서 돌팔매를 해댔고, 해당 법 반대세력을 향해 "니가족이 코로나라고 생각해봐라"라며 그들에게 맞서 싸웠다.


더프렌치당은 이후 10명째 위반자, 100명째 위반자, 1000명째 위반자가 나오면 이벤트를 진행하기로 약속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