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전해 드릴 뉴스는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 좀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소식일 것 같습니다. 북한 권력 내부 실태를

고발한 '3층서기실의 암호'란 책을 내고 요즘 활발하게

강연 활동을 하고 있는 태영호 전 북한 공사가 갑자기 어제

오늘 잡혀 있던 강연 일정을 모두 취소했습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이란 곳에서 태 전 공사의 신변을

위협하는 경고성 메일을 보냈기 때문인데, 행사 관계자는

경찰이 신변 보호 요청을 거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어제 서울 종로에서 예정된 강연을 취소했습니다. 태 전 공사의 강연 일정이 사전에

알려지면서 태 전 공사 체포조가 활동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 였습니다. 

 

 

행사 관계자

"걔네가 협박 메일 보내고 경호팀 연락 와서 아무래도

힘들 거 같다. 경호상 문제 때문에 안 된다고 연락왔다."

 

 

반미 성향 단체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어제

태 전 공사에게 보낸 경고성 이메일과 태 전 공사 측과

연락한 영상을 공개하면서 위협 수위를 높였습니다. 

 

 

"제발 가만히 좀 계시라고 전달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이 단체 회원들은 지난 8월부터 '태영호, 박상학 체포

결사대'를 결성해 활동했습니다.

 

 

행사 관계자는 태 전 공사 경호팀의 경호 요청을 종로경찰서가 거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종로 경찰서 측은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했습니다. 

 

 

종로 경찰서 관계자

"경호 요청 받은 적 없습니다."

 

 

태 전 공사는 오늘 예정됐던 대학 강연도 경호상 문제로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한미군철수, 한국에서 김정은찬양 플랜카드,

김정은 답방 환영모임에도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라는

ㅂㅅ단체 섞여있음

 

ㄹㅇ진보연합이란 곳은 얼마나 깨진 빡대가리들로 모였길래

저런 ㅂㅅ짓을 하고다는거지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