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의 맑은 하늘을 가르며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 고개를 돌려보니 어느 건물 하나가 붉은 화염에 삼켜지고 있었다. 나무 타는 냄새와 누린 단백질 탄내가 함께 났다. 바람소리에 희미하게 비명소리가 섞여 들리는 듯 했다. 또 저 지랄이군. 별로 특별할 것도 없는 일이었다.


그 건물의 문 앞에 번쩍이는 인형 몇 개가 보였다. 갑옷을 입은 그들은 횃불을 든 자들의 앞에 있었는데, 그들의 손에 들린 것은 장창이었다. 물론 누군가가 집 안에 들어가지 못하게 경비를 서는 것은 아니었다. 누군가가 튀어나오면 바로 찌를 수 있도록, 그들은 창대를 단단히 부여잡고 있었다. 본디 햇살을 비춰 번쩍이던 창날은 죽음을 뱉는 불을 비춰 이글거렸다.


그 옆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 로브를 걸치고 새주둥이가 달린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이 보였다. 손을 지나치게 떠는 걸로 봐서 오늘 처음 사람을 태우고 나온 사람인 듯 했다. 하긴 병 걸린 사람은 물론이고 산 사람도 함께 태웠을테니 그 충격이 꽤 컸긴 했을거다. 허나 사정을 모르는 보통 사람들이 보기에는 거대한 흉조가 다음 먹잇감을 찾으려 털을 고르는 모습 정도로 보이리라. 


정처없이 걷다가 도착한 곳은 광장이었다. 과거에는 여기서 뭘 했는지 모르지만 지금은 올 곳이 못된다. 오, 저기 저 사람은 그 유대인이네. 여기 굴러다니는 대가리는 어제 골목에서 구걸하던 거지고. 이미 숨통이 끊어진게 확실했지만-목에 붙은 달랑거리는 살점이 간신히 몸과 머리를 잇고 있었다-식칼을 들고 나온 사람들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성가를 부르며 계속해서 칼질을 해댈 뿐. 핏물과 살점이 튀어 주위는 이미 붉게 물들어 있었다.


어디선가 들리는 또 다른 성가 소리에는 주기도문과 참회 기도가 함께 섞여있었는데, 이따금씩 비명이 간간히 들렸다. 이내 내 옆으로 서로의 몸을 채찍으로 갈기며 온몸을 피로 물들인 사람들이 용서를 빌며 울부짖었다. 회개를 미친듯이 구하는 저들을 보며 생각했다. 글쎄, 교황이 2명인데-아니 어제 생긴 사람까지 하면 3명이군-저들은 누구를 믿고 따르련지. 어떤 교황이 저들을 구원하여 병을 씻어낼 수 있을까. 일단 베니스 총대주교가 지지하는 교황은 아니겠군. 그 사람 그젠가 죽었으니.


소돔과 고모라의 재앙이 막 현세에 재현되려 하고 있었다.


묵시록의 4기사-정복의 백기사가 죽음의 청기사가 역병과 함께 막 문을 두드리려 하고 있었다.


신의 이름을 앞세워 신의 계율을 어기는 이들이 넘쳐나는 세상이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