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최예나 기자) 정부가 8월 14일 20시를 기해, 모든 인터넷 사이트를 차단하기로 결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터넷에서 너무 많은 국론 분열과 소모성 싸움이 짙어 불가피하게 결정을 내렸다."며, "인터넷이 없으면 사람들이 싸우지 않고 모두 대통령의 말만 듣게 될 것."이라고 이번 정책의 취지를 전했다.


이에 야당에서는 "우리 정권때 했으면 선행이지만 니네 정권에서 하면 악행이다."라고 열변을 토하며 "우리가 먼저 계획한 것을 현 정권이 그대로 시행하기만 한 정책"이라며 반발했다.


인터넷 N모 커뮤니티를 하는 회원 A모 씨는 "야동과 게임을 미리 받아놔서 다행." 이라고 전하면서 "어차피 인터넷 상에서도 친구가 없다"며 이번 정책을 환영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