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범하게

세라복에 사이드 업 포니테일을 하고

트로트를 구사하는 11세 어린이



세월
그 세월이~
가는 줄도 모르고~


심사관이 흥에 겨워 따라 부를 만큼 탁월한 무대 장악력



야~ 어린데 흥을 알고 목을 털어버리네



송해 할아버지~


야야야!
할아버지가 뭐야? 할아버지가!


송해 오빠~


흐흐으흐흐흐으 옳지 옳지. 아이고 참 머리가 이렇게 팽팽 잘 돈다 그지?

나 팔렸소. 딴따라. 딴따라 팔렸어!

선생님. 초딩한테 오빠 소릴 듣는게 그리 좋으셔요?




그렇게 송해의 2018년 곡. 딴따라에 맞춰 춤을 추는데




알고 보니 밸리댄스가 특기
그로인해 세라복 + 배꼽티 + 밸리라는 기상천외한 조합이 탄생함

이 조합으로 송해의 딴따라를 소화하다니

게다가 이 안무를 자기가 직접 짰다면 보통내기가 아닌데




이 친구 천재다
모에모에큥을 웃으면서 소화해낸다

아니 모에모에큥을 진화시켜버렸다



미소입니다

타케P였으면 무조건 뽑았다



그나저나 미성년자 배꼽춤은 지상파 금지로 알고 있었는데 어떻게 심의 통과한걸까?

이것이 송해 선생님의 힘인가?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