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도 기쓰고 해내고야 마는 청개구리 같은 우리들

(칭찬인지, 욕인지 원)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