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경우 산업부분에서 몇년전부터 실용화 됫는데,

국내도 산업에서 적용되기 시작했다는 기사.


이게 군에 적용되면 아이언맨이 나오는건 아니지만,

호리호리한 여성이 탱크안에서 포탄을 장전하고,

보병이 피로가 쌓이지 않으며 산악을 뛰어다닙니다.


행군은 단순 밤을샌다. 의 의미만 가지며, 다리가 아프다 라는것 옛말이 됩니다.

무겁던 40키로 군장은 새털처럼 느껴지며, 60키로, 80키로로늘어나 더 많은 장비를 운반하여 전투지속능력이 올라가며,

K3같은 경기관총을 흔들림없이 서서 쏘게됩니다.


이런수준의 외골격이 나와서 적용되는 미래가 가까운 시기에 우리나라에도 오기를.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