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m.news.naver.com/read.nhn?aid=0003539487&oid=011&sid1=105

 

5G 완성도 보완 목적

늦으면 다음달로 미뤄질수도

 


 

LG전자는 16일 참고자료를 내고 “‘V50 씽큐’ 국내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라고 전했다. 지난 5일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출시 이후 5G 품질 논란이 계속되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초기 5G 사용자들은 수도권에서도 5G 통신이 원활하지 않고 5G와 롱텀에볼루션(LTE)이 전환하며 데이터가 끊기는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 여러 차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거쳤고, 이통사도 망 최적화 작업에 나서고 있지만 이용자들의 불편은 여전하다. ‘V50 씽큐’ 역시 통신사 5G망 연동 테스트에서 만족할 만한 서비스 품질을 얻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출시일은 추후 확정될 예정이며 늦으면 다음 달 출시될 수도 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