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정사챈이 우위 잡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