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문은 가해자 보호하려다 피해자 인권이 침해된다고.


진영이나 이념의 문제가 아님.


예를 들어 더민 윤호중은 작고해도 예외임.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