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아니고 오랫동안 정치판에서 왕자님만 찾아 헤메던 공주님이었음.

하지만 아무도 반지를 끼워주지 않는 공주님이셨지ㅋ


왕자님 곁에 갔다 싶은 순간이면 항상 스스로 만들어낸 구설수가 본인의 발목을 잡았거든.

심지어 그 구설수가 마타도어일지라도 왕자님이 구해주기만 바랄 뿐, 스스로 헤결하진 못했지.


정치판엔 그런 공주님은 필요 없다는 사실을 모르는 순진한 공주님이랄까.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