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입장에선 쉽지 않은 시기였다. 

 

FC서울 공격수 박주영은 8일 경기도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11일 홈에서 열리는 전남전 각오를 얘기했다. 박주영은 전임 사령탑 시절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주로 R리그에서 뛰며 1군 훈련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박주영은 “3달 동안 팀에서 같이 훈련하지 못했다. 선수들과 대화를 할 시간도 많지 않았다. 밖에 있는 게 기분이 좋은 것은 아니다. 답답하고 후배들이 힘들어 하는 게 보였다. 더 도와줄 부분이 적었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어떤 시간이든 나갈 수 있다. 나가서 어떻게 할지만 생각하고 있다. 내가 꼭 해야 한다는 욕심은 없다. 선수들이 잘할 수 있도록 서포트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베테랑의 역할을 잘 수행하겠다고 했다.

 

다음은 박주영과의 일문일답.(발췌)

 

 

 

-훈련에도 차이가 있나?

훈련이 편해진 것은 아니다. 선수들도 지금 상황이 어떤지 안다. 더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안다. 훈련을 더 진지하게 받아들인다. 훈련장에서 더 집중하고 잘하기 위해 생각하는 것 같다. 그래서 운동장에서 불꽃이 튀는 부분도 생긴다. 그게 경기로 이어지는 것 같다. 

 

-그동안 뛰지 못해 답답했을 텐데?

3달 동안 팀에서 같이 훈련하지 못했다. 선수들과 대화를 할 시간도 많지 않았다. 밖에 있는 게 기분이 좋은 것은 아니다. 답답하고 후배들이 힘들어 하는 게 보였다. 더 도와줄 부분이 적었다.

 

https://sports.new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468&aid=0000445049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