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sports.new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382&aid=0000693684

전문 링크

 


중국 축구가 한국 지도자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프로팀만이 아니다. 이번에는 A대표팀 코치로 한국 지도자들을 대거 영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적시장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5일 “중국축구협회가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이후 새롭게 꾸려질 대표팀에 한국인 지도자들을 대거 영입한다. 최진한(57) 전 경남FC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최진철(47) 경기위원장, 이운재(45) 수원 삼성 골키퍼 코치 모두 중국 A대표 지도자 계약을 맺을 것으로 안다”라고 귀띔했다.

이 관계자는 “아시안컵 이후 현 중국대표팀 사령탑 마르첼로 리피(이탈리아) 감독이 지휘봉을 놓기로 확정된 상황에서 중국축구협회가 자국 감독을 내세우며 대신 코칭스태프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한국인 지도자 3명이 코치로 합류해 중국 A대표 선수들을 지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전 감독, 최 위원장, 이 골키퍼 코치는 다음주 중국으로 넘어가 계약서에 사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