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PC방에는 꾀죄죄하게 입고 가는거임. 


그리고 나무라이브 들어가는데 킬 때부터 초록색 배경 찬란하게 비쳐서 


주위사람들이 다 쳐다봄 


"저거 나무라이브 아니야?" 


"풉, 저런 커뮤니티를 저런 거지같은 차림새를 한 녀석이 한다고?" 


"딱봐도 뉴비인데 어디서 소문듣고 맛이나 보려고 하는 초보네" 


옆사람이 구경하든 말든 신경안쓰고 로그인해서 관리할 거 있나 슥 보고 


채널설정 창 띄워놓고 담배 하나 피고오면 


주위사람들이 자리 몰려들어서 


"와 미쳣다 이 사람 채널 관리자야" 


"아니 ㅋㅋ 우리 지역에서 제일 잘나가는거 아님? 저번에 동숙이도 관리자하려다 그만뒀다고 그랬잖아" 


"이 사람 뭐하는 사람이길래 이런 지위를 가지고도 겸손하게 아무 말 안하고 있었지!?" 


이렇게 떠드는거를 


"거기. 내 자리." 


이렇게 한마디 슥 해주면 구경꾼들이 


"죄..죄송합니다!" 


"어이! 사진 그만 찍고 빨리 안비켜드리고 뭐하는거냐!" 


그럼 난 카메라로 얼굴을 정신없이 찍고있는 여고생을 향해 (얼굴에 홍조가 피어있음) 


"사진. 곤란." 


한마디 해주고 다시 자리에 슥 앉아서 


게시물들 삭제하면서 


"이정돈가" 


한마디 하고 있을 때 


PC방 여자 알바생이 (동네에서 제일 예쁘다고 소문난 쿨뷰티 미녀, 몸매 S급, 처녀임) 


"서비스에요" 


하면서 커피 한잔 주는데 커피 잔 밑에 포스트잇 한장이 붙어있음 


'저희 애기 한번 나눠봐요, 010-XXXX-XX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