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나무위키 토론에서 

 

나랑 의견 상충하는 어떤 넘이 

 

있지도 않은 용어를 쓰면서, 

 

그래서 뭐 어쨋다는건지 아무 제대로된 설명 없이, 

 

그냥 자기 생각 짧게 말 툭 내뱉고.

 

 

 

뭐 어쨋다는건지 알수없고, 아무 제대로된 설명이 없으니. 

 

저것에 따로 응답 안햇더니. 

 

나중에 숫자 1 2 3 4 이렇게 글 쓰면서, 

 

1. 반론 못하고. 2. 어쩌구 저쩌구.. 

 

 

 

어떤 운동권 출신 좌익 빨갱이 새끼가 저러던데, 

 

저거 운동권, 좌익, 빨갱이들 특유의 말하는 방식임?? 

 

 

 

그러니까.

 

있지도 않은 용어 쓰면서, 

 

아무 제대로된 설명없이 그냥 자기 생각 말 짧게 툭 내뱉어 놓고선.

 

"이걸로 니가 믿는것 주장하는것 내가 논파했다"

 

이런식인 것.

 

 

 

뭐 어쨌단건지 전혀 제대로된 설명이 없으니. 

 

응답 안하니.

 

 

 

그 다음에,

 

1. 반론 못하고

 

2. 어쩌고

 

3. 저쩌고

 

 

이런식으로 숫자 내려쓰기 함. 

 

 

 

이거 운동권, 좌익, 빨갱이들 특유의 말하는 방식임??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