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런 적이 있었다.  O

2. 그런 적이 없었다.


그렇군요.

그런 적이 있으신군요.

뭐 그런 것이 그저 헛것일 뿐이기도 합니다.

제가 한 번 읽어본 책에 따르면 인간은 자신이 경험하는 것과 한때 자신이 경험한 것을 연결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더군요.

성모상이 원숭이처럼 보이거나, 문득 본 구름이 하트 모양처럼 보이거나 한 것처럼 말입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경우도 있어요.

네, 영이 그 곳에 들러붙어 그런 모양으로 얼룩이 변질된 경우 말입니다.


전 등산 중 들어간 오래된 산장에서 쉬다가 천장을 무심코 올려다보다가 그것을 보았습니다.

나무 지붕에 사람 얼굴 모양 얼룩이 있을 리도 없는데, 참 이상하죠, 그렇게 보이는 겁니다.

그리고 그 얼룩에 계속 신경이 쓰이죠. 보지 않으려 해도요.

그런 경우라면, 100% 그곳에 영이 있다고 생각해도 됩니다.

영이 당신을 부르고 있는 것이죠.

물론 그런 이야기가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도 아니고 여러가지 견해가 있습니다.

어느 게 맞고 어느 것이 틀린 건지 아무도 딱 말하지 못하죠.

하지만 자신이 봤다면 그건 분명히 현실입니다.

적어도 전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저희 학교에도, 그런 것처럼 사람 모양으로 보이는 얼룩이 있습니다.

체육관의 바닥에 있는 얼룩이죠.

저희 학교에 전학 오신지 2달이나 되셨으면 체육관 수업을 하셨을텐데, 못 보셨나요?

하지만, 분명히 있습니다.


제가 지금부터 할 이야기는 그 얼룩에 관한 한 동아리의 이야기입니다.

얼룩을 만들어낸 동아리, 또는 얼룩에게 어떤 일을 당한 동아리죠.....

자, 이 이야기의 동아리는 무슨 동아리였을 것 같나요?


1. 배드민턴부

2. 배구부

3. 농구부


(<전학생, 괴담을 듣다>는

중간중간에 나오는 선택지에서 투표를 해 결과를 받고,

그 결과 (선택지에서 무엇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괴담의 진행이 달라집니다.

물론 선택지에 따라 배드엔딩도 있습니다.

댓글로 투표를 해서 괴담의 진행방향을 결정해주세요!

부탁이에요.... 저번화 투표한 사람이 4명이야.......)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