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번이고 되새기고 연습을 하고 할말을 생각해도 정말 막상 앞에가면 말이 안나옵니다. 제가 그랬었죠 그해도 어찌어찌 구두로 친한친구에게 하게되었은데 말 꺼낼때 죽는줄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