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만에 용평 스키장에 갔다 왔습니다.

 

대관령면, 진부역 모두 구경하고 알펜시아와 용평 두 군데 타고 돌아왔습니다.

 

느낀 점.

 

1. 스키장/숙박시설이 좋긴 좋은데 비싸서 사람들이 많이 올 수 없을 것 같다.

 

2. 은근히 맛집이 많지만 정말 별로인 집도 많다.

 

3. 외곽에 예쁜 가게가 생겨도 비료 냄새 때문에 장사가 안 될 것 같다.

 

4. 올림픽 이후로 도로 사정이 많이 괜찮아졌다.

 

5. 올림픽 주경기장 자리가 너무 황량하다.

 

6. 여름에도 사람이 (특히 외국인 관광객이) 많아진다면 전체적으로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7. 중부 고속도로가 문제다.

 

8. 내부 순환도로 역시 문제다.

 

9. 구간 과속 단속은 굉장히 효과적이다.

 

10. 다시 가고 싶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